위염에 대하여

위염에 대하여

 

위염은 위의 점막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한다. 위에 염증이 일시적으로 생겼다가 없어지면 급성 위염으로,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 위염으로 구분한다.

 

위염의 증상

 

위염의 증상은 명치 부근의 통증, 소화불량, 복부 팽만감, 식욕부진, 구토 등으로 매우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은 위염뿐만 아니라 위궤양, 위암 등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므로, 증상만 가지고 위염을 진단하기는 쉽지 않다. 내시경 검사를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위장 점막에는 감각 신경이 발달되어 있지 않으므로 심한 염증이 생겨도 이로 인한 직접적인 증상을 느끼지 못할 수 있다. 상당수의 사람들은 만성 위염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증상이 전혀 없어 내시경 검사를 하기 전까지는 자기가 위염인지도 모르는 경우도 많다.

급성 위염

급성 위염은 급성 미란성 위염, 급성 출혈성 위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위벽이 깊게 패이지 않고 살짝 벗겨진 정도일 때 미란성 위염이라고 하며, 위점막에 출혈이 생기면서 위벽이 살짝 벗겨진 경우를 급성 출혈성 위염이라고 한다.

급성 위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아스피린 같은 비스테로이드 진통제, 스테로이드 제제, 여러 가지 항생제 등의 약제도 급성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술이나 스트레스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외상, 수술, 감염증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심지어는 커피만 마셔도 위벽이 살짝 벗겨지는 출혈성 미란이 생길 수도 있다.

급성 위염의 경우에는 출혈, 통증에 대한 조절과 함께 원인에 대한 치료를 하면 대부분 후유증 없이 회복된다. 스트레스에 의한 위염일 경우에는 적절한 약제를 복용하여 위염을 예방하는 동시에 기존의 질병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약제 등에 의한 외인성 위염은 원인 물질을 끊으면 며칠 내에 쉽게 낫는다.

급성 위염의 경우 강한 쓰라림 때문에 허리조차 제대로 피기 힘든 경우가 많은데, 제산제 복용 후에도 낫지가 않는다면 등을 천장으로 향한 채 침대에 일자로 누워있으면 두 세시간 후 쯤에 서서히 나아지니 민간요법으로 참고해도 좋다.

만성 위염

내시경적으로는 만성 위염을 표재성 위염, 위축성 위염, 화생성 위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표재성 위염은 위내시경 검사상 위 표면에 불규칙하게 발적이 있거나 손톱으로 긁은 듯한 붉은 줄이 빗살모양으로 나있는 경우를 말한다. 위축성 위염은 위의 염증이 오래 지속되어 혈관이 보일 정도로 위점막이 얇아진 경우를 말하며, 화생성 위염은 위 점막이 오랫동안 자극을 받아 원래 모습을 잃고 소장 점막이나 대장 점막 모양으로 변한 경우를 말한다. 내시경상으로 위점막에 무수한 융기를 볼 수 있으며, 위벽이 붉지 않고 회백색의 색조를 띈다.

만성 위염의 주요 원인은 위나선균, 자가면역질환, 독성 물질, 담즙 역류, 결핵 등을 들 수 있으며, 이중 가장 중요하면서도 흔한 원인이 헬리코박터균이다.

또한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만성 위염의 경우, 혈액 내에 항벽세포 및 항내인성인자 항체가 발견되며, 이로 인한 악성빈혈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의학계에서는 위축성 위염이 발전해 화생성 위염이 되고, 최종적으로 위암이 생기는 것으로 본다. 위축성 위염이나 화생성 위염의 경우에는 원인을 제거하더라도 정상으로 되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있다. 특히 화생성 위염일 경우 반드시 매년 정기적으로 내시경 검사를 시행해서 위암 등 다른 질환의 발생 여부를 관찰해야 한다.

 

위염에 대한 대처법

 

위염의 치료를 위해서는 위산분비억제제, 위장 운동 활성제 등을 사용한다. 예전에는 위산을 중화시키는 겔 형태의 짜 먹는 제산제를 많이 사용하였으나 요즘은 위산자체의 분비를 억제하여 위 내의 산성도를 낮추는 위산분비억제제를 주로 사용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의해 위염이 생기면 이를 제거하지 않는 한 세균이 대개 평생 동안 위점막에 존재하여 염증을 일으키며 만성 위염을 유발하게 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감염 여부는 내시경 검사를 하면서 조직 검사를 하거나 혈액 검사 및 특수한 호기 검사 등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헬리코박테르균은 1-2주 정도 항생제와 제산제를 함께 복용하면 없앨 수 있다.

위염의 치료를 위해 제산제를 복용하는 경우, 제산제의 종류에 따라서 변비 혹은 설사가 생기는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위장 운동 활성제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설사가 생기는 경우가 있으며, 여성의 경우 유즙이 갑자기 분비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이런 부작용이 생기면 약을 교체해야 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를 제거 한다고 해서 꼭 속쓰림, 소화불량, 복통 등의 증상이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

위염이나 위궤양을 예방하려면 지나친 음주, 흡연, 커피 등을 멀리해야 한다.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것도 필수다. 또한 위궤양의 경우는 화상, 골절, 뇌출혈 등의 신체적 스트레스가 정신적인 스트레스보다 더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신체적 스트레스에도 주의한다.
규칙적인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시간을 맞춰 일정한 양의 식사를 해야 한다. 밤늦게 과식하는 것은 위장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피한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가능한 한 매일 30분 가량 몸에 약간 땀이 날 정도의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극성이 있는 음식이 원인일 경우 짠 음식이나 매운 음식, 탄 음식을 피해야 한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