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에 대하여

동상에 대하여

 

저체온증 상황 이상의 추운 온도에 오래 노출되었을 때 신체가 손상되는 것을 말한다. 참고로, 동상(凍傷)과 동사(凍死)는 다르다. 동상은 얼어서 다치는 것이고, 동사는 얼어서 죽는 것이다. 일반적인 경우 동상이 직접 동사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동상 때문에 죽었다는 것은, 동상에 의한 운동 능력 저하 등에 의해 극한 지역에서 벗어나거나 대응하지 못해서 저체온증이나 기갈로 사망하거나 괴사한 조직의 2차 감염 등으로 인해 추위와는 별개로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오히려 동상이 생기기 전에 동사하는 경우가 왕왕 발생한다. 또한 동창과도 다르다.

동상은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 첫 번째는 한랭손상으로 저온에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해당 부위가 산소 부족으로 괴사하는 것으로 특히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고 다른 부위보다 노출 범위가 큰 손, 발, 귀 등이 주로 손상된다. 때문에 남극, 북극여행자나 극지방 주민들 중에는 이 동상으로 손가락과 발가락을 잃은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다.히말라야 14좌같은 고산을 오르는 산악인들이 고산병과 더불어 가장 경계해야 하는 질병이다.

그런 극한 상황이 아닌 일반적인 동상 중 가장 위험한 것은 젖은 부위가 차가운 금속에 닿아서 생기는 동상이다. 이런 경우는 자력으로는 거의 떼어낼 수가 없고, 만약 무리해서 뜯어내려다간 살점이 뜯겨나간다. 생살이니만큼 엄청난 고통이 뒤따른다. 보통 이런 식으로 뜯겨나가면 뼈가 드러날 정도로 깊은 상처가 남고, 부위에 따라 후유증이 심하게 남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이런 식으로 상처를 입은 뒤 적절한 치료는커녕 응급 처치마저도 받지 못한다면, 출혈이나 감염 등에 의해 패혈증으로 사망할 수 있다. 오히려 이게 극한 상황에서 입는 동상보다도 더 위험할 수도 있다.

혀의 경우 아이스크림 중 단단한 소르베 종류를 핥아먹다 이런 경우가 생기는데, 억지로 떼어내려 하지 말고 미지근한 물을 부어주면서 조금씩 녹여서 떼어내야 한다. 물이라도 없으면 침을 붙어버린 부위로 흘려주면 떨어진다. 놀이터 등지에서 아이들이 놀다가 철로 된 놀이기구 등에 젖은 살이 달라붙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도 미지근한 물을 부어주면서 침착하게 떼어내야 한다. 이런 상태로 오랫동안 있으면 살이 점점 얼어가면서 괴사하기 때문에 스피드가 생명이다. 베어 그릴스는 미지근한 물이 없는 극한 상황에서는 오줌을 누어 녹인 후 떼어내는 것이 좋다고 한다.

두 번째는 동결 손상으로 해당 부위가 얼어붙는것으로 이 경우 세포가 얼음이 되면서 세포막이 파괴되어 괴사해 버린다. 언 고기를 해동하면 핏물이 막 흘러나오는 것처럼 이것도 노출범위가 커서 얼기 쉬운 손, 발, 귀가 주로 손상된다.

동상에 걸렸을 때 증상은 고통이 갑자기 사라진다는 것인데 이는 냉점 및 통각을 느끼는 수용기가 일정 온도 이하에서는 기능하지 않기 때문인 것과, 이미 동결 손상이 진행되어 고통을 느낄 신경이 죽어버린 경우도 있다. 때문에 추운 지방을 탐험하는 사람들과 주민들은 고통스러울 정도로 시렵던 손발에 감각이 사라지는 걸 가장 두려워해서, 차라리 고통이 계속되길 바라기도 한다.

이렇게 괴사한 부위는 하얗게 질렸다가 이후 시커멓게 썩어들어가는데, 동상을 녹인다면서 뜨거운 물에 담근다거나 하면 갑작스런 혈류 증가로 허혈 재관류 손상이 일어나 더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동상에 대한 대처법

 

경증일 경우, 온수(온탕~열탕정도의 온도)에 손상부위를 30~60분 정도 담가 따뜻하게 해준다. 간지럽다고 비비면 추가 손상을 야기한다. 되도록 생리식염수를 쓰는 것이 좋고 수돗물은 염소 성분이 많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동상 부위가 따뜻해지면 통점이 다시 기능하기 때문에 극심하게 고통스러워지므로 오피오이드계 진통제 주사가 필요할 수 있다. 물집은 터뜨리면 안 되며 만약 터지면 항생제 연고를 발라야 한다.

조직이 따뜻해지면 동상 부위를 조심스럽게 씻어 내고, 말린 다음 멸균 붕대로 감고, 꼼꼼하게 닦고 말려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이부프로펜과 같은 소염제를 경구 투여하거나 알로에 베라젤을 국소 도포하면 염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랩으로 동상 부위를 가볍게 감싸는 것도 좋다. 랩은 외부 병원균의 상처 침투를 차단시키고, 랩이 물집 역할을 하기에 수분이 외부로 증발되는 것을 차단하여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주고 물집 생성도 방지하며, 랩 표면은 거친 부분이 없고 피부에 밀착돼서 움직임에도 자극이 없고 외부 차가운 공기를 차단시켜서 통증 완화 효과도 있다. 장시간 착용하면 땀이 차서 상처가 짓무르게 되어 자주/매일 교체 해줘야 한다.

동상 부위를 따뜻하게 하는 처치는 주위 상황이 재동상의 염려가 없는 경우에만 시행하여야 한다. 만약 동상 부위를 녹였다가 다시 어는 경우 그 부위는 극심한 손상이 발생하기 때문.

알란토인(Allantoin) 파우더는 컴프리 잎, 뿌리로 만든 천연물질로 피부재생 및 소염 작용이 있어 화상, 발진, 아토피, 여드름, 염증, 상처 등의 피부질환 치료에 사용된다. 안토시아닌 같은 항산화 및 소염작용을 하는 건강 식품을 챙겨먹는 것도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중증일 경우, 괴사한 조직을 되살리는 방법은 없으므로 절단해야 한다. 한의학의 침치료로 괴사한 조직을 절단하지 않고 치료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전문적인 연구가 덜 된 시점이라 정확한 치료 원인이나 방법은 불분명하다.

동상 부위를 체온보다 높은 38~42℃ 정도 되는 물에 20~40분간 담궈야한다. 40.5℃ 정도가 가장 적당하다. 과열은 조직 손상을 촉진시키므로 이 이상 뜨거운 난로를 쬐거나 전구를 가까이 하거나, 뜨거운 물병을 대는 등의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손이나 발, 안면 부위를 자주 움직여주면 동상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수족냉증인 사람들이 야외에 오래시간 활동할때 걸린다. 대부분의 현대인은 그럴 극한의 환경에 놓일 경우가 적지만 일단 걸린다면 발가락이 많이 걸리는데, 동상을 처음 접한다면 동상인줄도 모를 수 있다. 병원에 가니 오히려 냉찜질을 하라고 하는 경우가 있으며 증상은 당연히 심해진다. 매우 가렵고 누르면 뼈가 아픈것처럼 느껴진다. 원인은 수족냉증이라고 하더라도 땀과 습기가 차길 마련인데, 방수가 되지 않거나 추운 환경에 오래 있을 때 동상이 걸린다. 살갗을 만져보면 밀랍처럼 이질감이 느껴진다. 경증인 경우 위와 같이 적당히 따듯한 물에 30분 이상 담가주며 손가락을 그 밀랍이 된 부분을 없어질때까지 적당히 마사지를 해준다. 물안에 발을 넣고 해당 부위를 마시지하면 정확히 그 부위만 노란색이고 나머지 정상부위는 핏기에 의해서 불그스럼해진다. 그 노란 부위가 동상에 걸린 부위이다. 지속적으로 마사지하자.

여기서 중요한 것은 동상의 수준을 잘 파악해야 한다.

Leave a Comment